MINIMAL LIFE SIIIIDO #5

바다시도






웬 바다냐 묻는다면


그냥 바다가 좋아서라 답하리

  




바쁘다 바빠 현대사회인이라면


지금 바로 떠날 수는 없더라도


여기서 잠시


바다에 가 있던 과거의 나를 불러


투영해보길 바라며











올해 초 첫 시도컴퍼니 워크샵으로


제주도에 갔을 때




아마 도착하자마자


김만복 김밥을 사고(국룰)


 이호테우 해변이었나


쫩쫩 노나 먹으며


제주도에 온 실감을 느꼈던 기억이














제주도 '김녕' 해수욕장 윤슬


(윤슬 : 햇빛이나 달빛에 비치어


반짝이는 잔물결을 뜻하는 순 우리말


알아두면 이따금씩 써먹기 좋은 단어)




바다의 여러가지 모습 중에 


가장 좋아하는 두 가지


바다의 퇴근시간, 윤슬






 






이유없이 거꾸로 뒤집어 인스타에 올렸더니 


멀미난다는 사람들이 여럿 있었음


그 말 들으니깐 나까지 멀미가 남


역시 사람이란 동물은 인식의 노예












우리나 바다나 퇴근시간이 제일 아름답고


 








제주도 뷰 맛집 카페 '공백'


제주도에 간다면 한 번쯤 가보는 것 추천











포항의 작은 섬에 있는 카페 '포인트'


올해 태풍으로 무너졌다는 소식을 듣고


찾아서 봤는데 대참사가 난 이미지를 보고 


안타까웠던 기억


다시 보수해서 지금쯤 재오픈 했을라나














아스팔트와 바다 조합


많은 바다를 봤지만 참신한 광경에


오오.. 했던 곳






특별히 시도꾼들에게 알려주자면


거제 '바람의 언덕' 가는 길에 있던 곳


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.













아스팔트 넘어가면 보이는


오오..2


우리나라에 참 멋진 곳이 많다는 걸


일하러 다니면서 알게되는 씁쓸함












남해쪽으로 촬영을 갔을 때 들른


'독일마을'


독일인들이 모여 살아서 독일마을은 아니고


60년대 우라나라의 기근을 극복하기 위해


독일로 파견을 가신 광부, 간호사분들이


다시 돌아오셔서 정착한 곳이라고 함






이미지에 보이는 독일식 건축물들은 


2000년 이후 정부의 도움으로 건립됨


(전부터 이렇게 독일 느낌이 난 건 아님)






큰 기대를 하고 갔지만


사실 사진빨 잘 받는 녀석이었음


그래도 저 구도에서 한 장 찍고 싶다면


가보는 것도













열심히 일하는 동무들














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간 바다


속초, 고성


참 예쁨














그 다음으로 많이 간, 


서핑하러 매년 가는 


'양양'







파도가 좋은날 


몇미터나 되는 큰 파도 속으로 거슬러 들어가


몇번이나 넘어지고 물먹다


겨우 중심을 잡고 파도를 탄다



무섭고 지치게만 만들던 파도가


동력이 되는 순간 밀려오는 희열


나아가는 방향까지 내 몫이 되는








우리내 인생도 마찬가지


 시동 로프처럼 걸릴 때까지는 힘을 써줘야 한다


밀려오는 힘들을 타기 위해


관성을 타기 위해


나도 관성을 내야 한다


 




우리 존재 화이팅


(오늘의 TMI)


  










올 여름 시도컴퍼니 두 번째 워크샵


양양으로 서핑 하러 갔지만


파도가 너무 세서


자유 서핑은 불가능하다는 통보,,


아숩










귤시도









Baldojang











여기서부터는 


바다와 siiiido_clothing




















은근히 많이 찍은 바다컷들


올해도 잘 부탁한다


끄덕끄덕











해가 진 바다처럼


진 뒤에도 아름다운 


우리내 인생을 살도록 합시다






오늘은 글에 기름기가 좀 짙다



.

.

.

.


겨울이니까






by.siiiido